전국의 초등학교 1~3학년 학생이 온라인 개학에 합류하게 되면서

학부모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온라인 개학 이후에

학부모들이 가정에서 자녀에 대한 교육과 돌봄을 같이하게 되면서

부모개학이라는 말이 됬다는것이다 교육이외에도교사들이 해야할

의무가 학부모에게 다 옮겨졌다는 이야기 이다. 온라인개학으로

생활질서 및 교우관계등 모든가르침을 학부모가 하고 있는것이다.

초등학교 원격방송이 시작할때에는 몸이 두개라도 모자란다고

말을했다 매일 복습과 과제를 하는데 정말 힘들다는 점이다.

학부모도 원격 수업을 실행하기가 힘든데 아이는 얼마나 힘들까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그리고 과제 제출등 원격수업이외에도

챙겨야하는 부수적인 문제도 있는것이다. 맞벌이 부부들을 위해서

정부는 긴급돌봄 서비스를 운여하고 있다 학부모들은 해당서비스도

해결책이 될수 없다고 말하는 것이다. 모든 식사와 간식은

부모가 준비해야하기 때문이다. 맞벌이하는 부모들은 정말 너무나도

힘든것이다. 학업외 가르침인 교우관계 생활질서를 배우는것도

너무나도 중요하다.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인간관계를 가정에서는

가르칠수가 없는 것이다. 정부가 코로나의 방역 체계를 생활방역

체계로 바꾼후 순차적인 등교개학을 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반드시

생각해야할점은 만약 학교를 등교했다가 확진이되면 학교가

통째로 쉬어야 하는것이다 애들 수업일수도 챙겨야하고 학습권도

보장이되면서 복잡해지게 될것인것이다 홈스쿨 이 가장 좋은

방안이라 볼수가 있다.

참조 : fx게임 ( https://daystory.me/ )

댓글 남기기